(주)코어시큐리티 :::Global Security Contents Leader:::
Phone: 02-3453-6630 Email: coresec@coresec.co.kr

상세 내용

초연결사회, 현실세계와 사이버공간이 융합된 정보시대 의미

보안뉴스= 박원형 극동대학교 교수] 세계는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모든 것이 연결되는 초연결사회에 진입했다. 각 국가들은 관련 기술 선점을 위해 연구개발과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국내 역시도 이러한 흐름에서 크게 비껴가지 않는다. 박근혜 정부는 2015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사물인터넷을 신성장동력으로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으며, 미래창조과학부도 사물인터넷 기본계획을 마련해 올해부터 적극적인 투자에 나설 예정이다.


 

초연결사회는 현실세계와 사이버공간이 융합된 초융합 정보시대를 의미한다. 모든 사물을 네트워크로 연결해 이를 중앙에서 관리하고 빅데이터를 이용함으로써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사물인터넷(IoT) 확산이 긍정적 측면만 있는 것은 아니다. 많은 사물들이 인터넷과 연결되면 그만큼 보안위협은 증가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네트워크에 연결된 스마트 기기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발생하는 보안사고는 단순히 사이버 환경뿐만 아니라 물리적으로도 엄청난 사회적 혼란과 실질적 피해를 발생시킬 수 있다.

 

최근 북한으로 의심되는 해커가 사회혼란을 목적으로 한국수력원자력을 해킹했다. 북한은 우리나라와 비교해 군사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비대칭 전력을 집중 증강하고 있으며, 그 중 사이버전사들을 육성하기 위해 해커들을 키우고 있다. 이처럼 북한이 사이버공격을 지속하는 이유는 명확한 공격 주체 파악이 어렵다는 점 외에도 비용대비 효과가 크다는 점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이에 북한은 꾸준히 강도 높은 사이버 위협과 테러를 지속했다. 먼저 2009년 7.7 디도스 때나 2011년 3.4 디도스 때는 국가공공 기관을 집중 공격했으며, 이후에는 정부 외에도 금융권과 언론사 등 사회 혼란을 일으킬 수 있는 기관을 공격했다. 문제는 최근 이들의 목표가 사회적 이슈나 파장이 큰 국가기반보호시설로 급격히 바뀌고 있다는 것이다. 해커들은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기 위해 원자력시설, 발전소, 석유시설, 식수원 관리시설, 댐 등 국가기반보호시설을 공격하고 있는 실정이다. 즉 사이버테러가 정부기관에서 산업 전반에 걸친 국가기반보호시설까지 확대됐다는 얘기다.

 

이러한 안보환경 변화에 따라 정부는 다양한 법·정책을 만들어 제2의 한수원 해킹 사고에 대비해야 한다. 또 국민들의 보안인식을 개선시키기 위한 교육 역시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

 

[글_박원형 극동대학교 사이버안보학과 교수]

Security Global Contents Leader Core Secur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