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코어시큐리티 :::Global Security Contents Leader:::
Phone: 02-3453-6630 Email: coresec@coresec.co.kr

상세 내용

이탈률 높은 보안인력, 3가지 당근책 효과 있을까?

산업계의 수요와 요구사항 반영한 현장 실무인재 배출 절실
이탈률 감소 위해 특성화 대학, 군경 특기병, 보안 코디네이터 추진 


[보안뉴스 김태형] 현재 국내 보안인력 측면에 있어 가장 큰 문제는 현장에서의 전문인력이 매우 부족하다는 점이다. 양적·질적 격차 해소에 중점을 둔 인력양성 정책에도 불구하고 IoT 등 새로운 보안이슈에 대응할 현장 인력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미래부 측에서 사물인터넷(IoT) 보안위협에 종합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인력의 수요를 분석한 결과 약 78%가 ‘많이 부족’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부에 의하면, 부족인력을 직무와 연계해 분석한 결과, 제품개발 및 기술지원(1위, 88.9%), 사고대응·관제·코드분석(2위, 48.1%), 컨설팅(3위, 33.3%), 정책 및 관리(33.3%), IT 시스템 보안운영(33.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빠르게 현실화되고 있는 IoT 서비스에 대한 보안위협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고급인력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70%를 차지했다.

 

또 다른 문제는 타 산업으로의 이탈률이 높다는 점이다. 보안직무와 관련해 연간 1만 여명을 채용하나, 이중 25%가 전직, 퇴사 및 업무전환 등의 이유로 이탈 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안업체의 경우, 채용(13.8%)와 맞먹을 정도로 이탈률(11.2%)이 높다. 이처럼 이탈율이 높은 이유는 정보보호에 대한 부정적 인식과 열악한 처우, 고용불안, 낮은 연봉, 군입대 등으로 인한 경력단절 등이 꼽힌다.
 

▲ 업체별 보안직무 신규채용 대비 이탈률(출처:미래부)

 


또 국내 최고 보안전문 인력이 매우 적은 데다가 보안유망주 조차 3대 고민인 입시·군복무·진학 등으로 생계형 해커로 전락할 우려가 크다는 것. 이렇게 되면 높은 기술력을 가진 보안인재가 낮은 경력과 학력 등으로 인해 열악한 처우를 받는 상황이 지속될 수 밖에 없다.

 

아울러 정보보호 교육기관별 커리큘럼이 다르거나 개별적·산발적 보안교육 운영으로 안정적인 경력개발 환경이 미흡하다는 점도 문제다. 미국·EU 등 선진국은 보안인력의 양보다 질을 중시해 체계적인 교육을 위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정보보호 교육기관을 설립·운영하고 있다. 특히, 미국은 국가 사이버보안 교육 추진 프로그램(NICE)에서 정보보안에 대해 7개의 직무군을 제시하고 사이버보안 교육을 위해 초·중·고에서 과학기술 교육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잠재적 우수 보안인력인 차세대 보안전문가들이 수능 걱정 없이 대학에 진학하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정부는 이를 위해 올해 정보보호 특성화 대학 세 곳을 신설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이들이 열악한 처우와 고용불안 등으로 타 산업으로 이탈하지 않도록 해야 하며 군복무로 인한 경력이 단절되는 것을 막기 위한 방안도 필요하다. 이에 정부는 군경 특기병 선발을 통해 군복무 문제를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우수 보안 인력이 지속적으로 능력을 키우며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금융·제조업 등 각 산업분야별 현장 재직자의 보안 역량강화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보안 코디네이터’ 양성을 추진한다. 또 분야별 최정예 우수인력(K-쉴드 밀리터리(국방), K-쉴드 파이낸스(금융))도 적극 양성키로 했다. 이와 함께 융합형 최고 보안인재 양성을 위한 전담 기관을 지정하고, 사이버 위협 실전대응 역량을 강화하는 실전형 사이버보안 훈련장도 마련할 계획이다.


▲ 보안 인력의 수급차 전망(2014∼2017, 출처: 미래부)

 


이처럼 정보보호 우수 인재를 육성하고 정보보호 산업발전을 위해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 4월 ‘정보보호가 기본이 되고 창조경제 먹거리 산업화를 위한 시큐리티 발전 전략’을 발표했다. 주요 골자는 사이버 안보 강화와 정보보호 산업 육성을 양대 목표로 2019년까지 총 8100억원을 투입한다는 것이다.

 

 

최근 ICT 융합 산업이 확대되면서 기존 ‘사고대응’에서 ‘개발’부터 ‘영업’까지 비즈니스 전 단계에 보안지식을 활용할 수 있는 전문인력 수요가 증가했으나 이제는 점차 융합형 최고인재가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2017년까지 보안인력 수급차는 약 22,500명으로 예상되며(2014년 정보보호인력 실태조사), 특히 사물인터넷(IoT) 등 신규 보안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현장인력도 부족한 상황이기에 산업계의 수요와 요구사항을 반영한 현장 실무인재 배출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김태형 기자(boan@boannews.com)]  

 

출처 : 보안뉴스 

Security Global Contents Leader Core Security!